‘해피투게더’ 스테파니 리, “어릴때 못생겼다고 주변에서 모델하라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20151204000075_0_99_20151204071805

스테파니 리가 모델이 된 계기를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해피투게더 시즌3’에서는 가수 이현우, 존박, 에릭남, 작곡가 윤상, 모델 스테파니 리가 출연, ‘미쿡에서 왔어요’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스테파니 리는 “미국 보스턴에서 살 당시 친구들이 못생겼다고 놀렸다. 못생겨서 다른 건 못하고 모델을 해야 한다고 했다. 칭찬으로 권한 건 아니었던 것”이라며 “그러다 모델에 갑자기 관심을 가지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모델이 되기 위해 뉴욕에 혼자 찾아갔다. 우연히 그 자리에 타이라 뱅크스가 있었다”며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있었는데 날 찍고 싶다고 하더라. 그래서 당일 계약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 이날 스테파니 리는 “뉴욕에서 모델로 활동할 때 동료들이 에릭남을 잘 알고 있었다”라고 입을 뗐다. 에릭남이 뉴욕 내에서 유명 한국 가수로 통한다는 것.

이에 MC들이 “존박은 어떤가?”라 묻자 스테파니 리는 “내가 좋아한다”라며 엄지를 치켜세워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KBS2 ‘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