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에릭남, “데뷔 전 컨설팅 회사 취직…연봉 1억”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2015120322562377624_1_99_20151203235803

에릭남이 데뷔 전 다니던 직장의 연봉을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윤상, 스테파니 리, 존박, 에릭남, 이현우가 출연했다.

이날 에릭남은 “가수를 하기 전에 취업했었다. 컨설팅 회사였다”고 밝혔다. 이에 에릭남이 데뷔했던 MBC ‘위대한 탄생’의 심사위원이었던 윤상은 “연봉이 높다는 얘기를 듣고 조용히 따로 얘기를 했었는데 본인 의지가 워낙 굳건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에릭남은 “초봉이 1억 정도였다”라고 말했고, MC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KBS2 ‘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