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북두칠성’, 치열한 고민과 뚝심의 결과물 (종합)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2015120315530642896

가수 로이킴이 음악인으로서 한 계단 더 성장했다.

로이킴은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정규 3집 ‘북두칠성’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로이킴은 타이틀곡 ‘북두칠성’을 비롯해 수록곡 ‘나도 사랑하고 싶다’와 ‘떠나지 마라’ 무대를 공개했다.

로이킴은 무대에 오르기 전부터 긴장된 기색이 역력했다. 경직된 표정, 딱딱한 말투가 첫 라이브 무대를 앞둔 로이킴의 떨리는 감정을 드러냈다. 벌써 세 번째 정규 앨범인데 신인인 듯 긴장한 모습이 그만큼 이번 앨범에 로이킴의 이야기가 깊이 담겼다는 것을 엿보게 한다. ‘북두칠성’ 라이브가 끝내고, 로이킴의 특유의 여유로운 미소를 찾았다. 마스코트였던 기타를 벗고 피아노 반주에 맞춰 부른 ‘북두칠성’은 로이킴만의 애절한 듯 부드러운 감정이 가득 담겼다. 로이킴은 “’북두칠성’ 라이브 무대는 처음인데 생각보다 잘 부른 것 같다. 정말 떨렸었다. 계속 목이 안 좋아서 걱정된 마음으로 푹 잤더니 기대치만큼 부른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자신의 이야기를 마친 후련한 표정이었다.

로이킴은 ‘북두칠성’에 자신의 이야기 중에서도 ‘말할 수 없는 고민’을 담았다. 로이킴은 “그동안 겪었던 것들, 느끼고 배웠던 것들을 곱씹으며 생각할 시간이 필요했다. 한동안 쉬고 싶었다. 학교가 끝나고 3~4개월 동안 거의 한 것이 없다. 아무 것도 안하고 쉬고 지내면서 틈틈이 작업했던 곡들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이어 “인터뷰나 라디오에서 할 수 없지만 음악으로 담아놓으면 들을 수 있고 더 좋게 해석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감춰왔던 솔직한 이야기를 담아낸 것이다. 제 허물을 벗어낸 의미를 갖고 있다. 제가 가야할 방향이 무엇일까 고민한 흔적이 남아 있다”고 전했다.

로이킴010

그 고민을 조금 더 깊이 듣고 싶었다. 로이킴은 사랑, 인생, 음악 등 여러 가지 고민 중 대중 앞에 선 연예인으로서 고민을 솔직하게 들려줬다. 로이킴은 “인생이 확 바뀌었다. 알아봐주시는 게 사실 불편하기도 하고, 너무 감사하기도 하고, 어떻게 행동하는 것이 좋을까 고민도 있다. 한 번은 미국에서 공부할 때 에디킴형이 뉴욕에 놀러와 만나러 갔다. 뉴욕에 한국인이 많아서 모자를 쓰고 갔는데 에디킴 형이 누가 봐도 연예인처럼 입고 왔다. 걱정된 물음에 에디킴 형은 ‘왜? 알아보면 알아보는 거지’라고 말했다. 그 순간 생각이 바뀌었다. 그럴 필요가 없구나. 저도 고민이었던 것이 가수란 직업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될까 고민이었는데 그런 모습을 보면서 조금 더 직업이 편안하게 다가오고, 제 삶의 한 부분이 확실하게 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음악에 대한 갈증을 이어가는 것도 또 다른 로이킴의 고민이었다. 로이킴은 “어떤 곡을 낼까에 대한 고민도 많고, 내가 가는 길을 걸어가는 것이 맞는 건가 아닌 건가에 대한 고민도 있다. 음악이 일이 되면, 음악에 대한 배고픔이나 음악에 대한 갈증이 잘 생기지 않는다. 정말 좋아하는 일이더라도 취미가 직업이나 일이 되면 취미에 대한 흥미가 떨어진다. 저는 학업을 이어나가는 이유도, 음악에 대한 갈증을 항상 갖고 싶어서다. 미국에서는 활동을 안하니까. 항상 미국에서 한국에 오면 바로 콘서트 잡고, 공연하고, 뭘 하고 싶었는데 이번 방학 때는 그게 아니었다. 활동을 덜하고 싶다는 고민을 했다”고 전했다.

여러 고민 속 로이킴만의 뚝심도 있었다. 로이킴은 ‘봄봄봄’, ‘러브러브러브’ 이후 대중적인 코드보다는 자신의 감정에 충실한 음악을 발표했다. 그러나 로이킴은 대중성과 음악성을 구분하기 보다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뿐이었다. 로이킴은 “대중성이란 것은 평생 알 수 없을 것이다. 제가 해석하는 대중이 좋아하는 음악은 후크가 많고, 같은 멜로디가 많이 나오는 것이다. 노래를 쓸 때 일부러 같은 멜로디를 넣어야겠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 일부러 대중성은 버리고 내 음악성을 보여주겠다고 생각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분들이 보기에 대중성이 없다고 하면 없는 것이고, 또 다른 분이 좋다고 할 수도 있는 부분이다. 한 곡을 쓰는데 제가 생각하는 히트곡의 정답안을 따라가야겠다고 쓰고 싶진 않았다. 처음 들었을 때는 대중성이 없어보여도 많이 들으면 좋은 것 같고, 머리에 박히니까 대중의 입맛은 이해(예측)할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싱글이나 미니앨범이 아닌 정규 앨범으로만 음악 활동을 이어가는 것도 로이킴의 뚝심이었다. 로이킴은 “금전적인 문제로 봤을 떄는 싱글이나 미니가 낫다. 그러나 1년에 활동하는 시기도 짧고, 팬들도 오래 기다리셨는데 한 곡이나 네 곡을 던지면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도 있다”며 “어렸을 때부터 들어왔던 음반이나 좋아했던 아티스트들의 음반은 다 정규였다. 제 나름대로 그 헤리티지를 이어가고 싶었다. CD를 돈 주고 샀는데 그 안에 한 곡이나 네 곡이 들어있으면 아까울 것 같다. 또,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기에는 한 곡이나 네 곡은 작은 것 같다. 3집에 하고 싶었던 말을 담으려면 정규의 사이즈로 나오고 싶었다”고 전했다.

로이킴06

‘북두칠성’은 치열한 고민의 결과물로 탄생된 로이킴 신념의 결과물이었다. 북두칠성은 예로부터 항해가들의 길잡이가 됐던 별자리, 로이킴은 나름대로의 음악인으로서 방향을 찾았고, 자신만의 고민을 해결하고 있었다. 그리고 자신이 찾은 결과물로 대중을 위로하고자 했다. 로이킴은 “겨울이 가장 많은 커플이 이별하는 계절이라더라. 추위라는 것이 감정에 큰 영향을 준다. 겨울만 되면 괜히 외롭고, 크리스마스가 있어서 더 외롭기도 하다. 꼭 연애나 사랑뿐만 아니라 추위로 인해서 움츠리거나 또 고민하거나 방향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북두칠성’이 방향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번 앨범을 발표하기까지 로이킴은 많은 고민을 했지만, 자신만의 길을 찾은 듯 보였다. 모든 질의응답이 마무리 되고, 수록곡 ‘떠나지마라’ 무대만이 남았을 때다. 로이킴은 기타를 맸다. 노래를 시작하지 않고, 대신 잔잔하게 기타 반주를 치며 자신의 이야기를 스스로 먼저 시작했다. 로이킴은 “요즘 ‘응답하라 1988’을 열심히 보고 있는데, 앨범이 나와서 생각한 게 ‘응답하라 2010’이 나올 때 제 음악이 흘러나오면 참 기분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럴 수 있길 바란다. 더 좋은 사람, 가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누가 묻지도 않았다. 스스로 전했던 진심이다. 그 속에서 로이킴은 음악을 향한 또 다른 성장을 이루고 있었다.

타이틀곡 ‘북두칠성’은 잔잔한 곡 전개에 풍성한 스트링 사운드로 이뤄졌다. 마치 감정이란 바다를 항해하듯 곡을 마무리했다. 빛나는 북두칠성처럼 어디든 당신의 곁을 비춰주겠다는 그리움을 담았다.

로이킴은 3일 밤 12시 정규 3집 전곡을 공개하고, 활동에 돌입한다. 오는 18~20일 연세대 백양 콘서트홀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구혜정 기자 photon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