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사제들’ 11월 역대 韓영화 최고 흥행작 등극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검은사제들_티저

영화 ‘검은 사제들’이 역대 11월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했다.

영화 ‘검은 사제들’(감독 장재현, 제작 영화사 집)이 지난 11월 29일 누적관객수 490만5,671명을 기록하며 11월 역대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했다. 이는 종전 최고 기록인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2014년 11월 27일 개봉)의 480만 1,527명을 넘어선 새로운 흥행 기록이다.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가 11월 마지막 주에 개봉해 성수기로 접어드는 12월 시장에 흥행 성과를 거뒀다면 ‘검은 사제들’은 11월 첫째 주 개봉해 통상 비수기로 손꼽히는 시즌임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인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시장 확대를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또한 ‘검은 사제들’은 쟁쟁한 개봉 신작들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개봉 4주차인 11월 28일, 29일 박스오피스 2위에 오르는 흥행 역주행으로 지칠 줄 모르는 흥행 파워를 입증했다.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500만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