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 금사월’ 백진희, 드디어 송하윤 정체 알아봤다.. ‘감격의 포옹’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금사월19

‘내 딸 금사월’ 백진희가 드디어 송하윤을 알아봤다.

29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이홍도(송하윤)의 정체를 알아본 금사월(백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사월은 이홍도가 자신이 찾던 오월임을 알게됐다. 이에 이홍도를 찾으러 보육원 사고 추모공원으로 향했다.

금사월은 자신을 돌아보는 이홍도에서 어린 오월을 발견했고 달려가 그를 껴안았다. 이홍도를 껴안은 금사월은 눈물을 흘리며 “못 알아봐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때 오혜상은 포옹하는 두 사람을 발견하고 경악에 찬 표정을 지었다.

이어진 예고에서 금사월은 오혜상에게 “오월의 존재를 숨긴 이유를 꼭 밝혀내고 말겠다”고 말해 전개에 궁금증을 키웠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