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 금사월’ 박세영, 송하윤에 협박 “아무 것도 기억하지 마라”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금사월18

‘내 딸 금사월’ 박세영이 송하윤을 협박했다.

29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이홍도(송하윤)을 찾은 오혜상(박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혜상은 주기황(안내상)의 고물상에서 놀고 있는 이홍도를 찾았다. 오혜상은 이홍도를 향해 “오월아”라며 과거 이름을 불렀고 이홍도는 괴로움을 호소했다. 이에 오혜상은 “솔직히 말해라. 너 나 기억나지?”라고 물었다.

이홍도는 허공을 향해 오혜상의 과거 이름인 금혜상을 불렀고 오혜상은 “아무 것도 기억하지마라. 기억하면 기억할 수록 네가 위험해진다”라며 표독스럽게 말했다.

이때 주기황이 다가와 무슨 일이냐 물었고 오혜상은 “이홍도 씨가 잘 지내나 보러 왔다. 이만 가보겠다”며 가식적인 표정을 지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