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 금사월’ 도지원, 박상원에 분노 표출 “또 숨기는 것 없느냐”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금사월16

‘내 딸 금사월’ 도지원이 박상원에 분노를 표했다.

29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오민호(박상원)에게 화를 내는 한지혜(도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지혜는 자신의 사무실을 찾아온 오민호에 “득예(전인화)와 결혼하려던 사이었지 않느냐. 왜 말 안 했느냐. 내가 물었을 때 둘 다 거짓말했다는 게 화가 난다”고 말했다.

오민호는 “나도 당신과 득예가 신구라는 거 나중에 알고 많이 놀랐다. 오해를 만들고 싶지 않았다. 다 지난 일이고 아무 감정 없다”고 말했다.

이에 한지혜는 눈물을 흘리며 “이렇게 뒷통수 맞듯 알게 되는 거 보다 한 번 속상하고 털어놓는게 나았다”며 눈물을 쏟았다. 오민호는 “할 말이 없다”며 한지혜를 달랬다.

한지혜는 자신의 손을 잡는 오민호를 뿌리치며 “이 일 말고 나에게 또 숨기는 거 없느냐”고 물었고 오민호는 “맹세코 없다”고 답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