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 금사월’ 백진희, 송하윤의 못난이 인형 발견 “혹시 오월이?”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금사월15

‘내 딸 금사월’ 백진희가 송하윤의 정체를 눈치 채기 시작했다.

29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이홍도(송하윤)의 인형을 발견한 금사월(백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사월은 이홍도가 가지고 노는 못난이 인형을 발견했다. 이홍도는 인형을 향해 “울면 바보니까 울면 안 된다”라고 말했고 금사월은 “누가 그런 말을 했느냐”고 물었다. 이홍도는 자신의 친구가 말했음을 밝혔다.

이를 들은 금사월은 인형의 바닥에 ‘울면 바보. 오월이’라고 적혀있음을 발견했고 이홍도가 오월이일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

이때 유권순(윤복인)이 돌아왔고 금사월은 이홍도의 출신 초등학교를 물었다. 유권순은 “충청도다. 초등학교 이름이 증평에 있었으니 증평초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