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 금사월’ 전인화, 윤현민 위로하며 의미심장한 표정 지어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금사월14

‘내 딸 금사월’ 전인화가 윤현민을 응원하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29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강찬빈(윤현민)을 위로하는 신득예(전인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찬빈은 자신과 금사월(백진희)의 교제를 반대하는 가족들에 속상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신득예는 강찬빈을 안아주며 위로했다. 강찬빈은 “내 편은 어머니 한 분 뿐이다”라며 우울해했고 신득예는 “내가 뭐든 도와줄테니 이겨내라. 네 의지가 제일 중요한 거다”고 격려했다.

하지만 신득예는 다시 강찬빈을 안아주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어 그를 힘들게 만들 것을 예고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