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 금사월’ 윤현민, 백진희 몰래 일거리 찾아주기에 이벤트까지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금사월10

‘내 딸 금사월’ 윤현민이 백진희의 키다리 아저씨가 됐다.

29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금사월(백진희) 몰래 이벤트를 준비하는 강찬빈(윤현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사월은 한 꽃집에 페인트칠을 했다. 이에 꽃집 주인은 해바라기 꽃다발을 서비스로 줘 금사월을 기쁘게 만들었다.

금사월이 꽃집에서 떠난 후 가게 주인 앞에는 강찬빈이 나타났다. 강찬빈은 “해바라기 가격까지 친 거다”라며 가게 주인에게 돈을 내밀었다.

강찬빈은 “또 근처에 페인트 칠할 곳이 없느냐”고 묻는 등 금사월의 일거리를 찾는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때 강찬빈은 주머니에서 반지를 꺼내 금사월에게 프러포즈할 것을 예고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