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 금사월’ 도지원, 전인화에 독설 “넌 내 앞에서 울 자격 없다”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금사월9

‘내 딸 금사월’ 도지원이 전인화에 분노를 표출했다.

29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신득예(전인화)와 만난 한지혜(도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지혜는 수상한 오민호(박상원)의 행동에 신득예를 만났다. 오민호와의 관계를 묻는 한지혜에 신득예는 “좋은 감정으로 만나 결혼까지 생각했다. 결혼 당일 아버지가 쓰러져 이뤄지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한지혜는 “나는 변명이 듣고 싶은 게 아니다. 왜 이토록 비참하게 네 남편에게 이런 사실을 전해 듣게 만드느냐”며 울음을 터트렸다.

이어 한지혜는 “너가 입원했던 병원에서 민호 씨를 처음 만났다. 그때도 감정이 남아 있던 상태냐”라고 물었다. 신득예는 “면회를 온 건 사실이지만 난 이미 남편과 결혼을 한 상태였다”고 답했다.

한지혜는 “다 거짓 같다. 너에 대한 내 믿음이 산산조각났다”라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또 눈물을 흘리는 신득예에 “넌 내 앞에서 울 자격 없다. 지금 피눈물 나야할 사람은 나다”라며 울분을 토하고 자리를 떴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