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 금사월’ 백진희, 찾아온 박원숙·김희정에 “고궁 데이트 신청 받아달라”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금사월7

‘내 딸 금사월’ 백진희가 박원숙과 김희정을 만났다.

29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금사월(백진희)을 찾아온 소국자(박원숙)와 최마리(김희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국자와 최마리는 강찬빈(윤현민)과 금사월을 헤어지게 만들기 위해 금사월을 찾았다. 최마리는 “아가씨가 뭐 때문에 여기서 이렇게 사느냐”고 물었고 금사월은 “마음의 빚을 갚고 싶어 이런다”고 답했다.

이어 “강찬빈이 나에게 과분한 사람인 것 아나. 그래도 지금은 마음에 충실하고 싶다. 멀리하려 했는데 마음처럼 안 되더라. 아팠을 땐 정말 속상했다”고 말했다.

이에 소국자는 “우리 찬빈이가 아팠던 게 아가씨가 안 만나줘서 그런 거냐”며 놀란 기색을 보였다. 소국자는 “오늘은 늦기도 했으니 좀 더 생각해본 다음에 다시 만나자”며 집을 떠났다.

집을 나서는 소국자와 최마리에게 금사월은 “다음에 함께 고궁에 가고 싶다. 데이트 신청하면 받아줄 것이냐”고 당돌하게 말해 두 사람을 당황 시켰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