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서울, 추성훈·김동현 복귀전 치른다…경기 상대는?

[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추부녀

추성훈과 김동현이 UFC출전으로 화제인 가운데, 이들의 경기 상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추성훈과 김동현은 오는 28일 오후 6시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79’에 출전해 복귀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에는 벤 헨더슨, 죠지 마스비달, 김동현, 추성훈 등 최정상급 파이터들이 출전한다.

추성훈은 알베르토 미나를 상대로 경기를 펼친다. 추성훈의 상대 알베르토 미나는 브라질 출신 격투기 선수로 주짓수 기술을 바탕으로 한 그라운드형 파이터다.

대진표에는 벤 헨더슨과 티아고 알베스의 경기를 필두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티아고 알베스의 훈련중 부상으로 김동현의 상대 죠지 마스비달이 벤 헨더슨과 경기를 펼치게됐다. 이에 김동현은 미국 출신 워터스와 대결을 펼친다. 두 사람은 해병대 전우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경기는 28일 케이블채널 수퍼액션, SPOTV2, 아프리카 TV를 통해 생중계된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