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 ‘인기상’ 이민호, “외모 극복 필살기? 따로 없다” 웃음

[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이민호

이민호가 청정원인기스타상을 수상했다.

제36회 청룡영화상이 26일 오후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배우 김혜수, 유준상의 사회로 열렸다.

이날 ‘강남 1970’의 이민호는 박서준 김설현 박보영과 함께 관객들이 수여하는 인기상을 받았다.

이민호는 “외모가 잘생기면 아무래도 연기력이 가려지기 마련인데, 그것을 극복하는 이민호 씨만의 필살기는 무엇이냐”는 김혜수의 질문에 “따로 없는 것 같다. 많이 부족해서 열심히 하려고 할 뿐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민호는 “아직 영화제 시상식은 낯설다. 그러나 훌륭하신 선배님들이 함께 하는 영화제에 참석하는 것만으로 기쁘다. 그리고 신인 남우상을 수상한 ‘거인’의 최우식 씨에게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청룡영화상 후보작(자)들은 2014년 11월 1일부터 2015년 10월 8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 결과를 합산해 선정됐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청룡영화상’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