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나르샤, “윤종신 소속사로 옮긴 후 더 조심스러워졌다” 고백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라스

브아걸 나르샤가 회사 대표 윤종신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나르샤,박준면,홍윤화,황미영이 출연한 ‘마성의 치.매.녀’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르샤는 “브아걸이 회사를 옮긴 후 편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브아걸 소속사 대표 윤종신은 “좋은 회사에 들어가서 그렇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나르샤는 “윤종신 회사에 들어가기 전에는 호칭이 선배님, 오빠였는데 지금은 좀 조심스러워졌다”며 “이제는 간부님 같아졌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MBC ‘라디오스타’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