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백신, 내년부터 국가 필수예방접종…’가격부담 ZERO’

[텐아시아=임휘준 인턴기자]2015112514338085066_1

내년부터 만 12세 여아를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백신이 국가 필수예방접종(NIP)에 포함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2016년 신규사업으로 ‘자궁경부암 국가예방접종사업’에 159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예산사정 등을 감안해 내년 필수예방접종 연령은 만 12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총 3회를 접종해야 효과를 볼 수 있는 성인과 달리 만 9~14세 여야는 2회 접종으로 예방효과를 볼 수 있어 비용효과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자궁경부암 백신은 현재 일반병원에서 1회 주사에 12만~15만원대에 달하는 등 가격대가 어느정도 있었지만 국가 필수예방접종에 포함된다면 비용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자궁경부암은 전 세계 여성암 가운데 2위로, 국내에서는 매년 3,500여명의 여성이 자궁경부암 진단을 받고 있으며 매년 4,000여명의 여성이 자궁경부암으로 목숨을 잃고 있다. 발병 원인으로 인유두종바이러스(HPV) 감염으로 백신접종을 통해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다른 국가에서도 필수예방접종 대상에 포함시키고 있다. 또, 자궁경부암 백신은 나이가 어릴 때 맞을수록 효과가 좋다고 한다.

임휘준 인턴기자 sosukehello@
사진. 예방접종 도우미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