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와 윤상이 만나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원피스 도끼

래퍼 도끼(Dok2)가 원피스(One piece)의 일렉트로니카 프로젝트 첫 번째 싱글인 ‘렛츠 겟 잇(Let’s get it)’의 피처링에 참여한다.

가수 윤상의 소속사 오드아이앤씨는 오는 25일 공개될 프로듀싱 팀 원피스의 첫 일렉트로니카 프로젝트 ‘렛츠 겟 잇’에 래퍼 도끼가 피처링으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원피스는 국내 일렉트로닉 음악의 프론티어 윤상을 주축으로 다빈크, 스페이스 카우보이가 결성한 프로듀싱 팀이다. 앞서 지난 18일 첫 싱글 ‘렛츠 겟 잇’의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피처링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오는 25일 공개될 ‘렛츠 겟 잇’은 EDM 계열의 곡으로 특유의 짜릿한 질주감에 촘촘히 쪼개진 비트, 현란한 사운드 디자인으로 완성된 곡이다. 이에 탁월한 힙합 비트메이커로 인정받아온 도끼의 랩 메이킹 과 강렬한 피처링이 더해지며 대중적 감각과 차원이 다른 깊이까지 동시에 만족시키는 트랙으로 탄생했다.

또한 원피스는 이번 첫 싱글 공개를 시작으로 추후 지속적인 싱글 발매와 더불어 리믹스 트랙도 공개할 예정으로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상은 오는 25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원피스의 일렉트로니카 프로젝트 첫 번째 싱글 ‘렛츠 겟 잇’을 공개한다. 이어 오는 12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 동안 LG아트센터에서 콘서트 ‘앤쏠로지(Anthology)’를 개최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오드아이앤씨(원피스)/일리네어레코즈(도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