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정준하, 혹독한 채팅창 반응에 끝내 눈물 ‘안타까움’

[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정준하

정준하가 ‘마이리틀텔레비전’의 혹독한 반응에 진땀을 흘렸다.

지난 22일 생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MLT-16으로 정준하,김구라, 이혜정, 한혜연, 트와이스가 시청률 경쟁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정준하는 전반전부터 실시간 채팅창을 통해 “지루하다” “웃음사망꾼” “뭐하는거냐”등의 반응이 나오자 당황하기 시작했다.

이어 소고기 먹방으로 시작한 후반전, 김구라 방의 게스트로 온 야구선수 유희관과 배우 김정민이 정준하의 방을 방문했다.

정준하는 “재미가 없으면 나에게 물풍선을 던지라”고 말했고 결국 유희관에게 강속구로 물풍선을 맞았다. 또 정해진 시간 내 음식을 다 먹지 못해 제작진들로부터 물풍선 세례를 받기도 했다.

그럼에도 분위기가 좀처럼 살지 않자 정준하는 방송 중 의자를 돌려 앉아 감정을 추스르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정준하는 MBC ‘무한도전’의 자선 경매쇼 ‘무도 드림’ 특집에서 ‘마리텔’ PD에게 급작스레 500만 원에 낙찰되어 ‘마리텔’에 강제 출연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마이 리틀 텔레비전’ 생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