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5’, 박상민의 두 딸 출연…첫째 딸만 합격 ‘엇갈린 희비’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상민

박상민의 첫째 딸과 둘째 딸이 ‘K팝스타5’ 오디션에 도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 시즌5(이하 ‘K팝스타5′)’에서는 본격적인 본선 1라운드가 진행됐다.

이날 박상민의 첫째 딸 박가경과 둘째 딸 박소윤이 등장했다. 먼저 무대에 오른 둘째 딸 박소윤은 노래와 춤을 선보였다. 하지만 심사위원들은 “소질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지금 상황으로는 다른 참가자들과 겨룰 수 없다”며 불합격을 줬다.

이어 무대에 오른 첫째 딸 박가경은 존 레전드의 ‘올 오브 미(All of Me)’를 선곡해 가창력을 뽐냈다. 박가경의 무대에 심사위원들은 “음정은 서툴지만 가능성을 본 것 같다”며 합격을 줘 눈길을 끌었다.

박가경은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시즌5의 첫 합격자의 영광을 누렸으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SBS ‘K팝스타5′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