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5’ 박상민 딸 박소윤, 아쉬운 탈락 “한 번 넘어지는 것이 미래를 위한 길”

[텐아시아=윤소희인턴기자]k팝3

‘K팝스타5’ 박상민의 딸 박소윤이 미래를 기약하며 탈락했다.

2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 시즌5(이하 ‘K팝스타5’)’가 첫 선을 보였다.

이날 본격적인 시즌 시작과 동시에 본선 1라운드가 진행됐다.

참가자 대기실을 훑던 중 낯익은 이가 카메라에 잡혔다. 카메라 앞에 선 사람은 가수 박상민이었다. 박상민은 자신의 두 딸이 ‘K팝스타5’에 참가했음을 밝혔다.

이어 박상민의 둘째 딸인 박소윤의 오디션 모습이 공개됐다. 박소윤은 뮤지컬 ‘애니’의 OST인 ‘투모로우(Tomorroe)’를 선곡했다. 박소윤은 어린 나이에 걸맞는 맑은 미성으로 노래를 이어갔다. 또 ‘업타운 펑크(Uptown Funk)’에 맞춰 춤을 췄고 박진영은 노래를 끊었다.

박진영은 “박상민 씨가 나에게 소윤이를 가수를 시켰음 좋겠냐 묻는다면 ‘시키고도 남을 소질이 있다’고 말하고 싶다. 그러나 지금부터는 잘 배워야 할 것 같다. 춤과 노래는 공부를 하는 게 아니다. 지금은 불합격이다. 소질이 없다는 게 아니다”라며 박소윤에 불합격을 줬다.

양현석 역시 “끼를 가지고 태어났다. 춤은 가능성에서 100점을 주고 싶다. 근데 노래는 지금 상황으론 언니, 오빠들과 싸울 수 없다. 오늘은 아쉽지만 불합격이다”라며 불합격 버튼을 눌렀다.

불합격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희열은 “딱 소윤 양만한 딸이 있다. 실패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시간이 지나면 약이 될 것이다. 한 번 넘어져보는게 미래를 위한 길이다”라고 박소윤에게 조언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SBS ‘K팝스타5’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