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로망스 정체 윤하였다…“공황장애 왔었다”

무제-25 복사

레인보우 로망스는 예상대로 윤하였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소녀의 순정 코스모스’(이하 코스모스)와 ‘감성 보컬 귀뚜라미’(이하 귀뚜라미)에 도전할 4명의 준결승 진출자들이 솔로곡 대결을 펼쳤다.

이날 3라운드에서는 ‘레인보우 로망스’와 ‘캣츠걸’이 맞붙었다. 먼저 ‘레인보우 로망스’가 투애니원의 ‘컴백홈’으로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반면 내내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보여줬던 ‘캣츠걸’은 정키의 ‘홀로’를 선곡, 다소 차분한 모습을 보여줬다.

대결 결과 ‘여전사 캣츠걸’이 ‘레인보우 로망스’를 제치고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대결에서 진 ‘레인보우 로망스’는 가면을 벗었고, 윤하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윤하는 “나에 대한 기대감에 숨이 막혔다. 약간의 공황장애도 왔었다”며 ‘복면가왕’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제공.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