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베이비’ 태오, 문풍지 사러간 가게 전화 받아 “누구세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오마베 태오

태오가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했다.

21일 방송된 SBS ‘오 마이 베이비’에서 태오가 볼펜으로 시골집 문풍지에 구멍을 뚫어 아빠 리키김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리키김은 태오-태린 남매와 함께 시내에 나가 창호지를 사기로 했다.

태오는 가게에 들어가 “창호지 있어요”라고 물었다. 이때 가게 전화벨이 울리고 태오는 자연스럽게 전화를 받아 “누구세요?”라고 물었다. 리키김은 “여기 우리 잡 아니야”라며 당황했고, 가게 아주머니와 시청자들을 태오의 천진난만한 모습에 웃음을 지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