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 ‘국제시장’ 작품상 비롯 10관왕…윤제균 감독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윤제균 감독

영화 ‘국제시장’이 최우수작품상의 주인공이었다.

남녀 주연상 후보들이 전원 불참하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난 가운데, 제52회 대종상영화제가 7시 20분 KBS홀에서 열렸다.

이날 ‘국제시장’은 ‘암살’ ‘베테랑’ ‘사도’ ‘연평해전’과의 경합 끝에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트로피를 안은 윤제균 감독은 “상을 받으면서 이렇게 땀이 많이 나고 민망한 것은 처음인 것 같다”고 말한 후 “하늘에 계시는 아버님께도 감사인사를 드리고 싶다. ‘국제시장’을 처음 만들 때 역지사지를 생각했다. 우리 부모님 세대의 마음을 이해하고 싶었다. 그리고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한 분과 참석하지 못한 분들 모두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이해하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제균 감독은 “저는 선배와 후배 사이를 잇는 중간 다리가 되고 싶다.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제시장’은 최고 영예인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남우주연상 시나리오상 기획상 촬영상 편집상 첨단기술특별상 녹음상 등 10개 부분의 상을 휩쓸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