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차승원, “역시 손호준이 있어야 해” 무한 애정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삼시세끼

차승원이 손호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어촌편2’에서는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만재도 라이프가 그려졌다.

이날 차승원은 오삼불고기에 들어갈 양념장을 만들기 시작했다. 차승원이 갖은 양념을 더해 양념장을 만들어내자 손호준이 그릇에서 숟가락을 빼냈다.

숟가락에 양념이 한가득 묻어있는 것을 발견한 손호준은 깨끗한 숟가락으로 묻은 양념을 긁어냈다. 손호준의 센스에 차승원은 “역시 호준이가 있어야 한다”라며 감탄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2′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