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3집 ‘북두칠성’ 공개…“포크 아닌 발라드로 승부”

로이킴

오는 12월 4일(금) 정규 3집으로 가요계에 컴백하는 가수 로이킴이 데뷔 후 처음으로 어쿠스틱 포크송이 아닌 발라드곡 ‘북두칠성’으로 12월 가요계 공략에 나선다.

로이킴은 20일(금) 오전 공식 SNS를 통해 두 번째 컴백 포토와 함께 정규 3집 앨범 제목이자 타이틀곡 ‘북두칠성’을 전격 공개했다.

‘북두칠성’은 지난 10월 정규 2집 ‘HOME’ 이후 1년 2개월만의 새 앨범이다.

로이킴은 푸른 하늘과 초록빛 겨울 바다를 배경으로 외로운 겨울 남자의 쓸쓸함이 물씬 전해지는 컴백 포토를 통해 신곡 ‘북두칠성’의 감성을 예고했다.

특히 정규 3집의 타이틀곡 ‘북두칠성’을 통해 그간의 음악 활동에서 로이킴의 전매특허와 같았던 기타를 내려놓고 처음으로 발라드를 시도하는 것으로 알려져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소속사 측은 “타이틀곡 북두칠성은 로이킴만의 진솔하고 담백한 보컬과 겨울 감성과 어우러지는 웅장한 발라드”라며 “정규 3집 ‘북두칠성’은 로이킴이 일상 속에서 느끼는 외로움, 쓸쓸함, 그리움 등 솔직한 감정들을 섬세하게 담아낸 웰메이드 앨범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로이킴은 그동안 봄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봄봄봄’, 여름의 상큼함을 담은 ‘러브러브러브(Love Love Love)’, 가을의 우수를 담은 ‘홈(Home)’으로 계절마다 음원 차트를 올킬하며 ‘시즌송 강자’로 군림해 온 바 있다.

12월 4일(금) 공개되는 데뷔 후 첫 발라드곡 ‘북극칠성’을 ‘겨울 필청 발라드’로 등극시키며 ‘시즌 그랜드 슬램’을 달성할 지도 초미의 관심사다.

한편, 로이킴은 ‘북두칠성’ 발매에 이어 같은 달 18일~20일 연세대학교 백양콘서트홀에서‘<2015 로이킴 연말 콘서트’를 개최한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