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 제작진 악성 루머 경고… 가수들에게 상처 주지 말라

‘나가수’ 제작진 악성 루머 경고... 가수들에게 상처 주지 말라
MBC ‘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의 제작진이 악성 스포일러와 루머가 계속되면 수사를 의뢰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치며 강한 경고의 뜻을 내비췄다.

26일 ‘나가수’ 제작진은 ‘나가수’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 공지 글로 ‘ 제작진이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스태프를 사칭해 엉터리 글이 인터넷을 통해 급속히 퍼져나가며 언급된 가수들의 마음에 큰 상처를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출연 가수가 언성을 높혔다는 루머에 대해서도 “언급된 2명의 선후배 가수는 고성을 내지도 언쟁을 벌이지도 않았다. 곡 선정을 위한 미팅은 있지도 않았다”며 “제작진은 이렇게 사실을 확인해주는 과정조차 그들에게 심적 고통을 줄까 우려되지만, 제작진으로서 사실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어 이같이 글을 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연일 ‘나가수’의 경연 결과에 대한 스포일러가 인터넷을 통해 퍼져나가 제작진의 골치를 앓게 만들었던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 이에 더하여 출연 가수들이 고성을 내며 언쟁을 벌였다는 루머까지 퍼져나가자 제작진이 따로 루머에 대해 직접 해명하는 등 강수를 둔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이 글에서 제작진은 “다른 스포와 달리 이번 글은 실명이 언급되며 가수들의 명예를 훼손한 점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음을 인지하고 불가피하게 글을 올리고 퍼나르는 네티즌들에 대해 수사를 의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고 있음을 알려드린다”면서 인신 공격과 명예 훼손에까지 이르고 있는 악성 루머에 대해서 강력한 경고의 뜻을 전했다. 아래는 제작진이 ‘나가수’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 제작진이 드리는 글’ 전문이다.

시청자 여러분이 ‘나는 가수다’에 대해 보내주시는 뜨거운 관심과 애정 어린 충고 늘 감사합니다. 하지만 최근 며칠 동안, 질책이나 조언과는 아무 상관없는 황당한 루머들이 마치 사실인 양 퍼져나가며 프로그램에 해악을 주고 있습니다. 특히나 나가수 스태프를 사칭한 ‘5월 23일 나가수 녹화에 대한 특급 스포’라는 엉터리 글이 인터넷을 통해 급속히 퍼져나가며 언급된 가수들의 마음에 커다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이 글을 요약하자면, 실명이 언급된 두 가수가 다음 미션 곡 선정을 위한 미팅 중 언성을 높이며 크게 싸웠고, 이로 인해 녹화가 무산될 위기가 왔었다는 내용입니다. 먼저, 사실을 확인해드리면 언급된 2명의 선후배 가수는 고성을 내지도 언쟁을 벌이지도 않았습니다. 더군다나, 곡 선정을 위한 미팅은 있지도 않았습니다. 제작진은 이렇게 사실을 확인해주는 과정조차 그들에게 심적 고통을 줄까 우려되지만, 제작진으로서 사실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어 이같이 글을 올리게 됐습니다.

스태프를 사칭해 쓰여진 이 글은, 이 밖에도 있지도 않은 다른 사안들 -편곡 또는 친분관계-을 언급하며 해당 가수들을 인신공격하고 있습니다. 이런 악성 루머로 인해 해당 가수들은 너무 큰 정신적 상처를 받고 있습니다. 제작진은 다른 스포와 달리 이번 글은 실명이 언급되며 가수들의 명예를 훼손한 점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음을 인지하고 불가피하게 글을 올리고 퍼나르는 네티즌들에 대해 수사를 의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이제 더 이상 스태프를 사칭한 악성 스포일러와 루머는 없길 바랍니다. 에 출연한 가수들이 최고의 무대를 준비하는데 몰입할 수 있도록, 근거 없는 악성 스포일러와 루머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1년 5월 26일 제작진

사진 제공. MBC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