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쇼케이스 MC’ 김희철 선택한 이유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2015111814512448839

남성밴드 FT아일랜드 이홍기가 솔로 음반 발매 기념 쇼케이스 진행자로 슈퍼주니어 김희철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홍기는 18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진행된 첫 번째 솔로 음반 ‘FM302’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사실 진행자 1순위는 한성호 대표님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과연 회사의 대표가 아티스트의 DJ를 보면 어떨까라는 생각이었지만, 힘들었다. 이후 배우 백진희에게 연락을 했더니 흔쾌히 해준다고 했다. 하지만 현재 드라마 촬영 중이라 (스케줄이 맞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희철은 이날 라디오 형식으로 꾸며진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DJ를 맡아 매끄러운 진행 솜씨를 뽐내며, 이홍기의 솔로 무대를 빛냈다.

이홍기는 “정말 솔직하게 말해도 되느냐”며 “사실 희철이 형과 쟀다”고 웃었다.

김희철은 “사실 이홍기가 절대 나에게만 연락할 친구가 아니란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일정이 없었지만 ‘우선 나둬 보자’고 했다”고 받아쳤다.

이홍기는 “우리의 입장에서는 진행이 능숙하고 저와 호흡도 더 잘 맞는 희철이 형이 좋다고 생각했다”고 훈훈하게 마무리 했다.

이홍기는 이날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솔로 음반을 내놨다. 타이틀곡 ‘눈치 없이’는 이홍기의 애절한 음색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를 살린 발라드로, 헤어진 연인을 잊지 못하는 남성의 슬픈 감성을 담아냈다.

이홍기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솔로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FNC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