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은 날’ 최윤희, 과거 대단했던 인기 회상 ‘손연재+김연아’ 정도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최윤희

최윤희의 과거 대단했던 인기가 눈길을 끌고있다.

16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는 유현상과 아내 최윤희가 출연했다.

이날 이진 아나운서는 최윤희에게 “예전 인기가 김연아 정도였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김한석은 “비교가 안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재용 아나운서는 “당시 최윤희의 인기는 지금 김연아와 손연재를 합친 정도였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재용 아나운서는 “당시 (최윤희와 결혼한) 유현상 별명이 도선생이었다”며 최윤희의 당시 인기를 다시 한 번 회상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MBC ‘기분 좋은 날’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