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My name is…1

에이핑크│My name is...1My name is 박초롱.
1991년 3월 3일에 태어났다. 고향은 충청북도 청원군이다.
에이핑크의 유일한 이십대다. 올해 성년의 날에 동생들이 꽃을 줬는데, 기분이 너무 이상했다. 좋지만 이상한, 그런 기분. 헤헤.
맏언니 겸 리더를 맡고 있는데, 원래 먼저 나서서 말하는 성격이 아니라 처음 리더가 되었을 땐 고민도 많이 했고 힘들었다. 하지만 내가 제대로 하지 않으면 팀이 움직이지 못한다는 말씀을 주변에서 많이 해주셔서 마음을 딱 독하게 먹고 그때부터 잔소리를 한다. 헤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장래희망이 가수였다. 그 이후로 한 번도 꿈이 바뀐 적이 없다. 야영이나 수학여행 갈 때마다 S.E.S, 보아 선배님 노래와 춤을 많이 따라했다.
아버지가 합기도장 관장님이시라 합기도를 8년이나 배웠다. 지금은 3단이다. 태권도 3단인 보미와 싸우면 누가 이기는지 물어보시는 분들도 있는데 우린 막 그렇게 싸우지 않는다. 헤헤. 그리고 최근 보미가 KBS ‘전국아이돌체전’에 나간 적이 있었는데, 거기서 다른 팀들이 보미를 견제했을 정도로 힘이 세다. 못 이길 것 같다.
얼마 전부터 MBC 에 출연하고 있다. 몽땅 분식의 새 ‘얼짱 알바생’ 역할이다. 팬 분들이 옆돌기하는 장면을 슬로우 버전으로 늘려서 팬 카페에 올려놓으셨다. 덕분에 ‘초롱개비’라는 별명을 얻었다.
닭발을 좋아한다. 뼈를 다진 것, 뼈가 있는 것 둘 다 좋다! 워낙 좋아하니까 선물로도 많이 받았다. 보통 양념이 다 돼서 뜯으면 바로 먹을 수 있게 돼 있다.
사실은 멤버 모두 다이어트를 열심히 하고 있는데 한창 클 나이라 다들 먹는 걸 자제를 못한다. 나는 이제 다 커서 성장판이 닫힌 것 같다. 한 번 검사를 해 봐야 하나…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건 개구리다. 피부가 너무 맨질맨질 해서. 배도 너무 싫다. 으~ 중학교 때 선배 오빠들이 개구리를 밖에서 던졌는데 그게 내 허벅지에 떨어졌다. 기겁해서 책상을 다 엎고 울고불고 난리도 아니었다.
괴수 중에서는 ‘고질라’를 제일 좋아한다. 되게 착한 앤데… 영화가 슬펐다. 20번 정도는 본 것 같다.
멤버들 사이에서 서운한 일이 생기면 그날그날 바로 얘기해서 푼다. 쌓아놓지 않고 얘기를 하다 보니 성격도 더 잘 알게 되고 조심하게 되는 것 같다.
그런데 얘들아, 과일이나 과자 먹고 껍질 그대로 까서 올려놓은 거 한 번만 더 눈에 띄면 앞으로 밥 없을 줄 알아!

에이핑크│My name is...1My name is 윤보미. 넓을 보(普)에 아름다울 미(美)를 쓴다.
1993년 8월 13일에 태어났다.
수원 영신여자고등학교에 다니다가 한국예술고등학교 3학년으로 전학했다.
초등학교 때 댄스학원을 다니면서 가수의 꿈을 키웠다. 고등학교 때는 치어리더도 했고, 연습생 생활을 3년 했다. 멤버 중에 가장 오래됐다. 그래서 데뷔가 결정됐을 때 정말 기쁠 줄 알았는데, 생각 외로 걱정이 엄청 컸다.
태권도 3단에 ‘뒤후리기’가 필살기다. 오디션 때도 춤, 노래와 함께 뒤돌려 차기를 했는데 나중에 회사 분들이 ‘그것 때문에 널 뽑았다’고 하셨다. 하하! 한창 상 탈 때는 내가 잘 한다고 생각했는데 발차기 끊은 지 너무 오래돼서 요즘은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다.
Trend E 를 처음 찍을 때 카메라 울렁증이 심했다. 얼어서 말도 못하고 내 성격이 안 나왔다. 지금은 카메라 앞에서 편하게 논다.
편한 옷을 좋아해서 치마보단 펑퍼짐한 옷을 주로 입고 다닌다. 그래서 라디오 갈 때는 초롱 언니한테 가끔씩 “이 옷 어때요?”하고 물어본다. 그러면 언니가 “이것보다 좀 더 여성스럽게 입는 건 어떨까?” 해서 몇 번이나 바꿔 입기도 한다.
유경이를 처음에 봤을 땐 공부도 잘하는데다가 춤도 굉장히 잘 춰서 놀랐다. 와, 짱이다! 말로만 듣던 ‘엄친딸’이구나 생각했다. 하영이는 연습실에 앉아있는 걸 처음 봤는데 기럭지가 길어서 춤을 되게 잘 추게 생겼다고 생각했다. 나은이는 몸매가 정말…! 아하하.
제일 좋아하는 음식은 부대찌개다. 팬 사인회에 오시는 분들이 부대찌개 재료를 선물해 주실 때가 많아서 감사히 먹고 있다.
좀비 영화나 , 같은 무서운 영화를 좋아한다. 눈알 먹고, 껍질 벗겨 놓고 가면 쓰고 그런 영화는 막 소리 지르면서 본다. 요즘 개봉한 영화 중에서는 를 제일 보고 싶다. 잭 스패로우 완전 좋아!
SBS ‘런닝맨’에 출연해보고 싶다. 미션만 성공하면 되니까. 술래잡기 하는 것처럼 하면 될 것 같은데, 특히 쫓기는 역할을 하고 싶다. 헤헤~
언젠가 꼭 모교에서 공연을 해보고 싶다. “후배들아, 열심히 해” 이런 응원메시지도 남기면 얼마나 좋을까. 히힛.

에이핑크│My name is...1My name is 손나은.
1994년 2월 10일에 태어났다. 압구정고등학교 2학년이다.
가족들이 거의 미술 쪽을 전공해서, 나도 13년 정도 미술을 했다. 춤에도 관심이 많았지만, 엄마가 미대 가면 다시 할 수 있을 거라고 해서 일단은 미술에 집중하려고 했다. 근데 사촌이 오디션을 본다고 해서 같이 봤다가 운 좋게 붙어서 여기 들어오게 됐다.
데뷔 전 안무연습을 하다가 어깨 근육이 찢어졌다. 나 때문에 다른 멤버들한테도 피해가 가니까 미안했고, 연습을 못하니까 보고만 있는 것도 괴로웠다. 그 답답한 건 말로 표현할 수가 없었다. 정말.
숙소에서는 나와 초롱 언니가 한 방을, 보미 언니와 은지, 유경, 남주가 한 방을, 하영이와 매니저 언니가 한 방을 쓴다. 초롱 언니와 나는 속에 있는 말을 잘 못 하고 혼자 삭이는 성격이 비슷해서 서로 이해하기가 쉽다.
처음에는 멤버들한테도 힘들다는 말을 안했다. 원래 그런 건 엄마한테 다 얘기하고 다른 사람들한테는 말 안 했는데 숙소 생활을 함께 하다 보니 점점 가족같아 지는 것 같다.
밥을 안 먹으면 현기증이 나서 아침밥을 꼭 챙겨 먹는다. 속이 비면 막 식은땀이 나면서 입술이 파래지고 이상해진다.
TV보다 실물이 낫다는 얘기가 댓글로 많이 달린다. 좀 아쉽다. 칭찬이기도 하지만, 그래도 연예인은 화면에 잘 나와야 되는 건데…
요즘에는 자기계발서에 관심이 많다. 아직 학생인데, 에이핑크 활동을 하면서 단체생활이랑 사회생활을 일찍 시작해서 모르는 게 너무 많다. 이게 맞다고 생각해서 이렇게 했는데 그게 또 아닌 것 같고, 내 생각이랑 다른 부분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책을 많이 읽으려고 한다.
얼마 전 고흐 전시회에 다녀왔는데 정말 인상 깊었다. ‘Vincent’라는 사인만 봐도 예사롭지 않은 느낌이 있었다. 밀레나 칸딘스키도 좋다. 화가마다 좋아하는 특징이 다른데, 그걸 다 섞어서 내 그림에 넣으려니까 어렵다. 요즘엔 시간이 없어 전시회를 통 못가니까 속상하다.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다면 KBS ‘1박 2일’에 나가보고 싶다. 정말 재미있을 것 같다. 그런데 ‘입수’ 벌칙이랑 까나리 액젓 마시는 건 좀…자신 없다. 할 수 있는 건 레몬 먹기 정도? 에서 게임에 지는 바람에 한 번 먹어 본 적이 있다.
멤버들이 가끔 패션에 대해 물어본다. 특히 보미 언니, 어제는 너무 졸린데 자꾸 나한테 와서 “이거 어때? 괜찮아?” 하고 물어보는 거다. 그런데 열심히 대답해 주면 또 그렇게 안 입고 자기 스타일대로 입는다.
‘움짤’로 만들어지면 좋겠는 내 모습은 에서 내가 손톱 관리를 받으면서 잠들었던 장면! 영화 의 사다코처럼 긴 머리를 앞으로 늘어뜨리고 팔만 쭉 뻗어서 자고 있는데 내가 봐도 무서웠다. 하하.

APINK 1My name is 홍유경. 아름다운 옥 유(瑜)에 볕 경(暻)을 쓴다.
1994년 9월 22일에 태어났다. 오빠가 한 명 있다.
현대 고등학교 2학년이다. 노홍철 선배님이 우리 학교를 나오셨는데 얼마 전 MBC 라디오 에 출연했을 때 직접 뵈었다. 너무 신기하고 좋았다!
어릴 때부터 춤이랑 노래를 좋아하긴 했지만 가수가 꿈은 아니었다. 집에서 워낙 공부를 시키기도 했고, TV를 잘 안 보니까 가수라는 직업에 대해 잘 몰랐는데 친한 친구의 꿈이 가수라서 같이 학원을 다니다가 오디션을 보고 합격했다.
‘에이핑크’라는 이름을 얻기 전 그룹명을 공모한 것 중에는 ‘장수 돌침대’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별이 다섯 개!” 라고. 하하하.
에이핑크 최고의 에너자이저는 은지 언니다. 항상 밝고 씩씩해서 별명이 ‘해피 바이러스’다.
숙소에서 일곱 명이 같이 살다보니 설거지감이랑 쓰레기가 정~말 많다. 쓰레기를 한 번 버리려면 일곱 명이 쓰레기봉투를 하나씩 들어도 모자랄 정도다. 그리고 바빠서 음식물 쓰레기를 제 때 안 치우면 냄새가 막!
가끔 손 씻으러 싱크대에 가면 거기에 과일 껍질이 그대로 남아 있을 때가 있다. 누구 한 명이 그러는 게 아니라 다들 그러니까 범인을 딱 잡을 수가 없다. 하하.
빨래랑 설거지는 요일 별로 나눠서 당번을 정했다. 초롱언니와 내가 월요일, 은지언니랑 하영이랑 나은이가 수요일, 금요일이 보미언니랑 남주다.
아무래도 대학은 실용음악과 쪽으로 가고 싶다. 어차피 음악을 계속 할 거고, 지금 우리 멤버들과 계속 같이 가고 싶으니까.
‘런닝맨’이나 KBS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 아무래도 나이대가 비슷한 선배님들이랑 같이 하면 더 재밌지 않을까?
무서운 영화는 잘 못 본다. 얼마 전 이라고 물 안에서 숨을 못 쉬어서 죽는 영화를 봤는데, 살짝 폐소공포증이 있어서 계속 가슴을 치고 있었다. 그런데 보미 언니는 너무 즐기고 있는 걸 보면 진짜 신기하다.
동물도 무서워하는 편이다. 그래서 우리에 갇힌 호랑이와 풀어져 있는 강아지 중 강아지가 훨씬 더 무섭다. 데뷔 전 초롱 언니가 숙소생활을 할 때 놀러갔는데, 강아지가 뛰쳐나와서 나를 막 쫓아왔다. 너무 무서워서 그 자리에 주저앉아 막 울었다. 강아지 때문에 운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으앙~

글. 황효진 기자 seventeen@
사진. 이진혁 eleven@
편집. 장경진 three@

[SNS DRAMA]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김홍기

    오하영양과 홍유경양 사진이 서로 바꾸었네요!!
    변경해주세요.

    • tenasia

      안녕하세요.. 텐아시아입니다.

      지적해 주신 부분은 수정하였으며, 앞으로는 더욱 세심히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
      저희 텐아시아에 꾸준한 관심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