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중심’ 라니아, 흑인 래퍼 멤버와 강렬한 컴백…’데몬스트레이트’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음악중심 라니아

그룹 라니아가 더욱 강력한 섹시미로 컴백했다.

14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 라니아가 ‘데몬스트레이트’ 첫 무대를 가졌다.

이날 라니아는 새로 합류한 흑인 래퍼 알렉산드라와 함께 폭발적인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타이틀곡 ‘데몬스트레이트’는 힙합 느낌이 가미된 트렌디한 팝 음악이다. ‘증명하다’, ‘보여주다’라는 뜻을 담고 있지만 한 편으로는 ‘데모를 일으키다’라는 파격적인 의미도 함께 담고 있다. 미국 흑인 여성 멤버 알렉산드라의 화려한 랩이 노래의 맛을 살린다.

이날 ‘쇼! 음악중심’에는 에프엑스, 트와이스, 브아걸, 서인영, 라니아, 비투비(BTOB), 몬스타엑스, 오마이걸, 엔플라잉, 가비엔제이, 로미오, 루커스, 타히티, 다이아, 브이에이브이(VAV), 에이데일리(A-daily),마이비(myB),빅스,엠에이피식스(MAP6)가 출연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쇼음악중심’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