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월드컵 예선서 브라질과 1-1 무승부…’메시 부재 실감’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브라질축구협회 페이스북

아르헨티나가 브라질과 비기며 메시의 부재를 실감했다.

14일(한국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모뉴멘탈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지역 예선 3차전에서는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승부 결과는 1대 1로 비겼고, 이로써 브라질은 1승1무1패(승점 4)를 기록한 반면 아르헨티나는 2무1패(승점 1)로 3경기째 무승을 이어가게 됐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부상으로 빠진 아르헨티나는 전반 32분 에세키엘 라베치(파리생제르맹)가 곤살로 이과인(나폴리)의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선제골을 뽑았다.

브라질은 후반 13분 더글러스 코스타(바이에른 뮌헨)의 헤딩슛이 아르헨티나 골대를 맞고 나오자, 루카스 리마(산투스)가 이를 왼발로 집어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양팀의 신경전이 계속됐고, 추가 골문을 터트리는 데엔 실패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브라질축구협회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