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현주, 빼빼로데이 일침 “오래전부터 ‘농업인의 날'” 개념 발언 재조명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공현주

빼빼로데이가 화제인 가운데, 배우 공현주의 과거 개념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공현주는 지난 2013년 11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우리에게 빼빼로데이로 알려진 11월 11일은 사실 오래전부터 ‘농업인의 날’로 지정돼 있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공현주는 이어 “11월 11일을 ‘농업인의 날’로 정한 것은 한 해의 농사, 특히 농업의 근간인 쌀농사 추수를 마치는 시기로서 수확의 기쁨을 온 국민이 함께 나누는 국민의 축제일로 하기 위한 것이며, 또한 11월 11일은 한자로 土月土日로 농업과 관련이 깊은 흙(土)을 상징하는 의미가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빼빼로데이가 아닌 ‘농업인의 날’에 대해 설명했다.

공현주는 “남녀가 서로 사랑을 주고받는 날인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겠지요. 하지만 주고받는 선물이 막대 과자가 아닌 우리 농산물이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라고 덧붙이며 기념일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토비스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