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이승효, 유아인 추포에 “최종원과 전쟁이다” 선전포고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이승효가 안변책을 철회하겠다는 뜻을 거둬들였다.

9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이인겸(최종원)이 이방원(유아인)이 홍인방(전노민)과 뒷거래를 했다는 명목으로 이방원을 추포했다.

이날 이방우(이승효)는 아우인 이방원이 추포되자 분노했다. 이방우는 이방과(서동원)에게 안변책 철회의 뜻을 거두겠다면서 “이인겸이 전쟁을 선포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방원은 “가별초는 전쟁을 피하지 않는다. 아버지(천호진)에게 상황을 전하고 지엄한 군령을 받을 것”이라며 선전포고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