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하게 고고’ 이원근, 정은지 사이에 두고 차학연에 질투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발칙

이원근이 정은지를 사이에 두고 차학연에게 질투했다.

9일 방송된 KBS2 ‘발칙하게 고고’에서는 외박을 맞이한 세빛고등학교 학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동재(차학연)는 강연두(정은지)에게 “같이 햄버거 먹자”고 제안했다. 연두는 동재의 팔을 잡아 끌었고, 이 모습을 본 김열(이원근)은 “하동재, 넌 할 일도 없냐”면서 “스킨쉽을 아주 막 하네”라고 질투했다.

이어 세 사람은 함께 편의점으로 향했다. 열은 동재가 얼른 집으로 돌아가길 원했지만, 동재는 “우리 엄마 밥 못 한다”며 오히려 연두에 집에 가려고 했다. 열의 속은 타들어만 갔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KBS2 ‘발칙하게 고고’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