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이승효, 유아인에 “함주가서 근신하라”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 위기에 처했다.

9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이방우(이승효)가 이방과(서동원)에게 안변책을 철회하겠다는 의사를 도당에 전달하라고 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이방원은 자신의 형제들이 안변책을 철회하기 위해 나선다는 소식에 당황했다. 이방원은 이방우에게 자신이 거짓으로 안변책이 통과되게 했음을 인정하며 “그래도 철회는 안 된다”라고 외쳤다.

그러나 이방우는 단호한 태도를 보이며 “함주로 가서 처벌을 받고 근신하라”라고 말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