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유혹’ 최강희, 정진영에 “죽이려면 죽여라”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유혹2

‘화려한 유혹’ 최강희가 위험에 처했다.

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에서는 강석현(정진영)이 신은수(최강희)를 추궁했다.

이날 강석현은 신은수를 낯선 창고에 데려가 “왜 그랬나. 왜 청미를 가장하고 돈을 빼내갔어”라며 지난 밤 일을 추궁하기 시작했다.

신은수는 “돈을 빼내가지 않았다”라고 말했으나 “어쨌든 청미를 가장한 건 사실이잖아. 왜 그랬나. 자넨 어린 딸이 하나 있다지. 아버지도 없는데 버팀목이 돼 줘야지”라며 딸 홍미래(길소원)을 빌미로 협박했다.

이에 신은수는 “그래요. 죽이려면 죽이세요. 어차피 남편도 죽고 아버지도 죽었어요. 근데 그거 아세요. 사랑은 죽음의 공포보다 강해요. 제발 제 아이를 헤치지 마세요”라며 눈물을 흘렸다.

강석현은 그런 신은수의 모습에서 또다시 백청미를 본 후 창고를 나왔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MBC ‘화려한 유혹’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