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12월 첫 단독콘서트 개최…미발표곡 공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세븐틴 콘서트

그룹 세븐틴이 오는 12월 데뷔 후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

9일 세븐틴의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세븐틴이 오는 12월 24~26일 용산아트홀 대극장 미르에서 첫 단독 공연을 펼친다”고 전했다.

이번 콘서트는 세븐틴이 지난 5월 데뷔 후 처음 선보이는 단독 공연. 앞서 세븐틴은 데뷔 전부터 와팝(WAPOP), 라이크 세븐틴(LIKE SEVENTEEN)(1~4), SAF 등 다수 공연 통해 공연돌 ‘끝판왕’으로 우뚝 선 바, 이번 공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세븐틴은 이번 콘서트를 통해 팬들과 교감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며, 세븐틴만의 독특한 콘셉트인 힙합, 보컬, 퍼포먼스 유닛만의 공연으로도 다채롭게 꾸며질 예정이다.

또한 매회 다르게 선보이는 로테이션 스페셜 스테이지를 통해 색다른 모습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외에도 그 동안 발매한 앨범 수록곡 외에도 미공개곡 등을 선보일 예정으로 알려지고 있다.

소속사 측은 “팬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고 싶다는 멤버들의 의견에 따라 크리스마스 시즌으로 공연일정을 잡았다. 국내 팬들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콘서트에 대한 문의가 많았었는데, 이번 콘서트는 작은 곳에서부터 관객들과 소통하며 꽉 채워진 내용을 선보여, 진정한 공연돌로 인정받을 수 있는 세븐틴이 되자 라는 기획의도에 따라 기획하게 되었다”며 “이번 콘서트는 첫 시작에 불과하다. 앞으로 자주 공연을 통해서 팬들과의 만남을 늘려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콘서트 관련 정보는 세븐틴 공식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예매공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으며, 티켓은 오는 24일 오후 8시부터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플레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