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웹툰 ‘케덴독’, MBC ‘인어의 왕자’로 드라마화 확정…내년 상반기 편성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인어의 왕자' 제작지원 협약 체결식

인기 웹툰 ‘케덴독’이 드라마 ‘인어의 왕자’로 재탄생한다.

MBC와 부산광역시가 한류 드라마 제작을 위해 힘을 합친다. MBC는 9일, 부산시와 ‘인어의 왕자'(가제) 제작지원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MBC는 부산 로케이션 등을 통해 한류 콘텐츠 리더로서 경쟁력 있는 고품질 드라마로 제작하고, 부산광역시는 시의회 의결을 전제로 ‘인어의 왕자’ 제작비를 포함해 드라마 촬영과 관련된 행정 지원을 적극적으로 할 예정이다.

MBC 안광한 사장은 “이번 MOU를 통해 콘텐츠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상호협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서병수 부산광역시장도 “MBC와 ‘인어의 왕자’의 성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어의 왕자’는 ‘안녕, 프란체스카’의 노도철 PD가 연출을, ‘최고의 결혼’을 집필한 고윤희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웹툰 ‘케덴독’(웹툰 원제)을 바탕으로 ‘앙큼발칙 여고생의 좌충우돌 스타 남편 만들기’를 보여 줄 MBC 수목미니시리즈 ‘인어의 왕자’는 2016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