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만세’ 막방 기념 팬미팅…2,000여 팬 운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세븐틴

슈퍼루키 세븐틴이 두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만세’를 마무리하는 막방기념 팬미팅을 열었다.

광운대학교 문화관에서 열린 이번 팬미팅은 세븐틴의 ‘만세’ 활동 마무리를 하는 기념으로 그동안의 팬들에 대한 사랑을 보답하고자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현장에는 2,000여 명의 팬들이 운집했다. 세븐틴은 커피차와 함께 팬들에 대한 마음을 담은 편지 등 역조공을 준비하며 팬들에 대한 사랑을 담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팬미팅에서는 승관과 호시가 MC를 맡아 팬들과 소통하며 멤버들과 함께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은 개인무대 진행 등을 함께하며 세븐틴 멤버들의 개인기를 이끌어내는 등 MC꿈나무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날 세븐틴의 승관을 시작으로 개인무대를 꾸미는 시간을 가졌다. 메인보컬 승관은 XIA준수의 ‘나비’를, 조슈아는 감미로운 기타연주와 함께 노래를 불렀으며 정한은 모세의 ‘사랑인걸’을, 디노는 ‘타임 포 러브(Time for love)’, 디에잇은 쌍절곤 무술을, 원우와 민규는 랩을, 도겸은 소울맨의 ‘그대만의 것’, 준은 이적의 ‘거짓말거짓말거짓말’, 에스쿱스와 우지는 버벌진트의 ‘굿모닝’을 불렀다. 버논은 비보잉, 호시는 댄스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팬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Q&A시간을 가지며 평소에 멤버들이 서로에게 궁금했던 말이나 하고 싶었던 말들을 전달하는 등 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 외에도 세븐틴에게 “팬은 어떤 존재인가요?”라는 5자토크를 진행했다. 세븐틴 멤버들은 ‘너는 내운명’, ‘최고의 선물’, ‘말이 필요해?’ ‘나의 배터리’, ‘그림자 같아’ 등의 표현으로 팬들에 대한 사랑을 전하기도 했다.

팬미팅을 마친 세븐틴 멤버들은 “팬들이 세븐틴의 자랑이고 항상 팬들에게서 받는 응원에 힘을 얻는다”며 “언제나 팬들을 생각하고 벅찬 마음으로 무대에 오를 수 있게 만들어주어서 기쁘다, 다음에 또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플레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