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등축제’ 오늘 개막, 물길 위에 수놓은 불빛 ‘빛으로 보는 서울관광’

[텐아시아=임휘준 인턴기자]fdgh

청계천의 물길을 빛으로 수놓을 청계천 등축제가 6일 개막한다.

6일부터 22일까지 17일간 서울 청계천에서 ‘2015 서울빛초롱축제(Seoul Lantern Festival)’가 개막한다. 이는 서울 청계광장에서 수표교를 잇는 물길 1.2km에 600여개의 등이 화려하게 불을 밝힌다.

올해는 ‘빛으로 보는 서울관광’이라는 주제로 서울의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서울의 주요 관광명소를 작품으로 구현했다. 조선시대 왕과 왕비, 해와 달을 상징하는 일월도는 LED조명으로 빛나고, 광장시장은 상인들이 직접 후원한 예쁜 등으로 재탄생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또,‘2015 서울빛초롱축제’는 글로벌 축제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광교갤러리~수표교 구간에 경남 고성의 ‘공룡엑스포 등’, 미국의 ‘러시모어산 조각 등’, 중국의 ‘금사왕국의 성세 등’ 등 국내외 관광명소와 후원 기업, 아트작가들의 개성 넘치는 등 작품을 만나볼 수 있게 했다.

한편, ‘2015 서울빛초롱축제’는 축제기간 동안 매일 오후 5시부터 밤 11시까지 진행되며 관람료는 무료다.

임휘준 인턴기자 sosukehello@
사진. 2015 서울빛초롱축제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