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7’ 성시경, 윤종신 노래 장점 “남이 부르면 남 노래 같아” 웃음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슈스케7

성시경이 윤종신 노래의 장점을 꼽았다.

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7’는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생중계되는 가운데, 다섯 명의 참가자들이 TOP3 자리를 두고 ‘심사위원 명곡’ 무대를 펼쳤다.

이날 마틴스미스는 윤종신의 ‘러브 스캐너(Love Scanner)’를 편곡해 불렀다.

성시경은 마틴스미스가 댄스까지 선보이며 프로 같은 무대를 펼친 데 대해 만족감을 드러내며 “이게 윤종신 노래의 장점인 것 같다. 남이 부르면 그 사람의 노래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틴스미스는 이외에도 백지영으로부터 “나무랄 데 없었다. 볼 것도 들을 것도 많은, 좋은 무대였다”는 극찬을 들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net ‘슈퍼스타K7’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