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대반점’ 오정연, “호텔 주방서 ‘웍’ 돌리다 파스 신세” 폭소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중화대반점 오정연, 레이먼 킴

방송인 오정연이 ‘중화대반점’서 웃지못할 에피소드를 전한다.

5일 오전 케이블채널 SBS플러스 측에 따르면 오정연은 오는 7일 오후 방송되는 ‘강호대결 중화대반점(이하 중화대반점)’에 게스트로 출연한다.

방송에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오정연은 ‘중화대반점’에 출연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얼마 전에 특급호텔 레스토랑 주방에서 일을 배운 적이 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정연은 “그 때 당시 여러 분야의 요리를 배웠지만, 중식이 개인적으로 제일 힘들었다”며 “웍(중화요리에 사용하는 움푹 파인 팬)을 돌렸는데, 다음날 허리가 너무 아프더라. 결국 파스 신세를 졌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함께 출연한 레이먼 킴 셰프는 “내가 요리사지만 중식당 주방에 들어간 적이 거의 없었다. 요리사라면 꼭 와봐야 할 프로그램이다”라고 소감을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중화대반점’ 7일 방송에서는 ‘닭과 오리’, ‘새우와 게’ 등 ‘산해진미’ 식재료 라이벌 매치가 펼쳐질 예정이다. 현장에서 즉석 뽑기 미션으로 요리 식재료를 정하고 ‘석류계’, ‘독수리 냉판’, 사막오리’ 등 이름도 생소한 요리들이 대거 등장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정연과 레이먼 킴 셰프가 출연하는 ‘중화대반점’은 오는 7일 오후 11시 SBS플러스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중화대반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