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예뻤다’ 안세하, 과거 발언 화제 “제가 회장 아들이면 좋겠다”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배우 안세하가 화제인 가운데, 안세하의 과거 발언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달 iMBC 모바일 방송 ‘해요TV’에서는 MBC ‘그녀는 예뻤다’의 출연진 안세하, 신동미, 신혜선 등이 출연해 촬영장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당시 출연진들은 시청자들의 관심사인 회장 아들의 정체에 대해 “저희도 너무 궁금하다”며 안세하에게 “혹시 오빠냐”고 물었다. 이에 안세하는 “대본이 안 나와서 알 수 없지만, 사람들이 저는 아니라고 한다”고 답했다.

또한 안세하는 “성준(박서준)과 신혁(최시원) 중 혜진(황정음)과 이어졌으면 하는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도 “그냥 제가 회장 아들이었으면 좋겠다”며 뜬금없는 대답을 해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4일 방송된 ‘그녀는 예뻤다’에서는 진성 매거진의 회장 아들이 김풍호(안세하)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그녀는 예뻤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