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 추천제도 폐지 “끼워팔기 근절한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지니

음원사이트 지니가 추천제도를 폐지한다.

3일 kt뮤직(김성욱대표이사)은 최근 끼워팔기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음원차트 내 추천 제도를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문음악기업 kt뮤직은 차트추천제도의 불공정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음원차트 내 끼워팔기 추천제도를 폐지하며, 지속적으로 공정한 음악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kt뮤직 홍상욱 본부장은 “음악서비스업계가 함께 음원차트 내 끼워팔기 추천 제도로 왜곡된 디지털 음악시장을 바로잡기 위해 함께 노력한다면 음원생산자와 서비스사업자가 상생하는 음악생태계로 더욱 빨리 변모해 나갈 것이라 기대한다”며 “당사는 음원차트 내 끼워팔기 추천 제도 폐지는 물론 지속적으로 음악유저들이 폭넓게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음악서비스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월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주관으로 개최된 디지털 음악산업 발전세미나에서 음원차트내 추천제도의 공정성 문제가 제기됐고 국내 음원서비스 사업자 엠넷닷컴, 벅스, 소리바다 등이 음원차트 내 끼워팔기 추천 폐지 입장을 연달아 밝혀왔다.

엠넷에 이어 kt뮤직도 당일 음악서비스업계의 자정노력의 일환으로 음원차트내 끼워팔기 추천 제도 폐지를 결정하면서, 음악서비스 멜론이 향후 어떤 입장을 취할지 음악업계 관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음악업계 관계자들은 음원서비스사들이 원칙 없는 음원차트 내 끼워팔기 추천 제도를 폐지하면서 디지털음악시장의 불공정한 요소들이 하나하나 해소되어 나갈 것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것이 고객들에게 신뢰를 주는 성숙한 음악시장이 되는 발판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KT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