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 퍼포먼스, 유명 안무가 카일 하나가미 작품 ‘역대급 무대’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f(x)

f(x)(에프엑스)가 타이틀곡 ‘포월즈(4 Walls)’의 퍼포먼스로 화제다.

f(x)는 지난 29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첫 컴백 무대를 선사, 타이틀곡 ‘포월즈’와 수록곡 ‘다이아몬드(Diamond)’ 등 2곡 무대를 선보여 안방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타이틀곡 ‘포월즈’ 퍼포먼스는 몽환적이고 세련된 곡 분위기에 맞춰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느낌이 강조된 동작들로 구성됐다. 재즈펑크, 현대무용, 힙합 등 다양한 장르의 안무가 결합된 동작으로 눈길을 끌었으며, f(x) 네 멤버와 댄서들의 시너지가 돋보이는 무대다.

더불어 이번 안무는 비욘세, 저스틴 비버, 블랙 아이드 피스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의 안무를 비롯해 소녀시대의 ‘유 씽크(You Think)’, 레드벨벳의 ‘아이스크림 케이크(Ice Cream Cake)’ 등으로 국내에도 이름을 알린 유명 안무가 카일 하나가미(Kyle Hanagami)의 작품으로 f(x)와는 처음 호흡을 맞췄다. 멤버들도 퍼포먼스 구성에 적극 참여, 유일무이 걸그룹과 실력파 안무가의 만남으로 완성된 퍼포먼스를 만날 수 있다.

f(x)는 지난 27일 정규 4집 ‘포월즈’를 발매, 각종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및 음악 사이트의 일간 차트 1위를 석권했음은 물론, 타이틀곡 ‘포월즈’ 뮤직비디오는 중국 뮤직비디오 차트 1위에 올라 음반, 음원, 뮤직비디오 모두 정상에 등극하며 인기 고공 행진 중이다.

f(x)는 금일(30일) KBS2‘뮤직뱅크’, 31일 MBC ‘쇼! 음악중심’에 출연해 신곡 ‘포월즈’와 ‘다이아몬드’ 2곡의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