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여운혁 CP 손 잡고 ‘오빠집’으로 JTBC 입성…12월 첫 방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강호동 여운혁

강호동이 JTBC에 첫 출연한다.

강호동은 오는 12월 첫 방송 예정인 종합편성채널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오빠집’(가제)으로 JTBC에 입성한다. ‘오빠집’은 지친 ‘오빠’들의 활력 찾기 프로그램으로, 주제에 따라 무한대로 변신하는 남자들만의 아지트에서 색다르고 시끌벅적한 인생 연구를 펼친다.

‘오빠집’은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와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의 책임 프로듀서인 여운혁 CP가 담당한다. 강호동과 여운혁 CP는 과거 MBC ‘황금어장-무릎팍 도사’에서 오랜 시간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이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의기투합한 새 프로그램에서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운혁 CP는 MBC ‘남자셋 여자셋’, ‘뉴 논스톱’, ‘무한도전’, ‘황금어장’ 등 방송가에 혁신적인 프로그램을 기획 및 연출하며 이름을 알렸다. 2013년에는 JTBC에서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을 기획했다.

여운혁 CP는 “‘오빠집’은 남자들의 로망을 구현한 공간이다. 출연진은 그곳을 놀이터 삼아 다양한 놀이와 에피소드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보다 성숙하고 인간적인 MC 강호동의 새로운 매력도 확인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강호동의 합류로 JTBC는 정형돈·김성주(냉장고를 부탁해), 유재석(투유 프로젝트-슈가맨), 김구라(썰전), 신동엽(마녀사냥), 전현무(히든싱어4), 김제동(김제동의 톡투유) 등 강력한 스타 진행자 라인업을 완성, ‘예능 강국’으로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강호동과 여운혁 CP가 함께 하는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오빠집’은 오는 12월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