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예뻤다’ 최시원, 잠든 황정음에 “나도 좀 봐주라” 애틋한 진심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그녀는 예뻤다

최시원이 황정음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MBC ‘그녀는 예뻤다’에서는 김신혁(최시원)이 최선을 다해 김혜진(황정음)을 좋아하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신혁은 김혜진에게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는 명언을 전했다. 이는 간접적으로 자신의 마음을 드러낸 것.

지성준(박서준)을 향한 김혜진의 마음을 알면서도 김신혁은 아무렇지 않은 척 김혜진에게 더 가까이 다가갔다.

회의실에서 잠든 김혜진을 발견한 김신혁은 그를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나도 좀 봐주라”고 혼잣말해 애틋함을 자아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그녀는 예뻤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