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박서준 진심에 “이제 도망 안 갈 거야”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이 박서준의 진심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28일 방송된 MBC ‘그녀는 예뻤다’에서는 지성준(박서준)이 김혜진(황정음)의 집 근처에서 그를 기다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지성준은 김혜진을 기다리다 돌아가던 길에 김혜진이 좋아하던 동네 강아지를 발견했다.

지성준은 강아지에게 “기다리는 게 힘들다”고 자신의 속마음을 고백한 뒤 강아지의 목에 자신의 스카프를 둘러줬다.

다음 날 아침 이를 발견한 김혜진은 지성준의 진심을 다시 한 번 깨닫고 강아지에게 “언니 이제 도망 안 갈 거다”고 말한 뒤 기쁜 마음으로 출근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그녀는 예뻤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