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지오디 박준형, 외국인으로 오해받아 “지금보다 더 까맸었다”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2015102814285213995

청취자들의 지오디 목격담이 공개됐다.

28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그룹 지오디가 완전체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일산의 한 호프집에서 자리가 없어서 나가려는데, 한 외국인 분이 자리를 양보해주셨다”며 “알고보니 지오디 박준형 씨였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박준형은 “그 당시에는 더 까맸었다”며 “거의 이 마이크 정도로 까맸었다”며 앞에 놓인 마이크를 가리켜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보이는 라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