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박선영, 박형준 무릎 베개에 당황 “멜로물 찍어본 적 없어”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박선영이 박형준과 다정한 모습을 연출하라는 요구에 당황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경주로 수학여행을 떠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무릎 베개를 하고 사진 찍기에 도전했다. 박선영은 박형준과 짝이 돼 박형준의 무릎을 베고 누워야하는 상황에 처했다.

박선영은 쑥스러움에 계속해서 웃음만 터뜨렸다. 그녀는 “지금까지 한 번도 멜로물을 찍어본 적이 없다”며 “주로 남자, 운동선수, 경찰 역을 했다”고 고백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불타는 청춘’ 방송 화면 캡처